만남 거절한 전 여자친구 흉기로 머리카락 자른 50대 집유·사회봉사 120시간
만남 거절한 전 여자친구 흉기로 머리카락 자른 50대 집유·사회봉사 120시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1.13 20:33
  • 게재일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제10형사단독(부장판사 박효선)은 13일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흉기로 전 여자친구의 머리카락을 자르고 때린 A씨(59)에 대해 징역 1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 5월 12일 오전 4시께 경북 경산의 B씨(49·여)의 주거지 주차장에서 흉기로 협박 후 B씨의 머리카락을 자르고 얼굴을 2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약 2년 동안 교제한 B씨가 만나주지 않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선 판사는 “범행 동기 및 내용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동종의 폭력 및 상해 전과가 다수 있음에도 다시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