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잉 택시
플라잉 택시
  • 등록일 2019.11.13 19:48
  • 게재일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잉 택시는 말 그대로 하늘을 나는 택시다. 도심 상공을 비행하며 사람과 화물을 실어 나른다. 이동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교통체증도 없어 고질적인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공상과학영화에나 등장하던 플라잉 택시가 조만간 선보일 전망이다. 우버가 내년 플라잉 택시(Flying Taxi) ‘우버에어’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현재 보잉, 에어버스, 아우디, 도요타 등 세계 150여 기업이 300종의 플라잉 카를 개발 중이다. 이중 미국 최대 차량 공유 업체 우버는 플라잉 카 개발에 가장 앞서 있다. 우버의 플라잉 카는 시속 241㎞ 수준으로 비행한다. 친환경 배터리는 한번 충전하면 약 96km까지 날 수 있다. 4명의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형태로 헬리콥터와 비행기를 결합한 구조로 설계됐다. 우버는 올해 초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에서도 헬리콥터 제조사인 벨과 함께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플라잉 카 ‘벨 넥서스’를 발표했다.

미국 항공우주기업 보잉도 올해 초 길이 9m, 폭 8.5m의 플라잉 카를 수직 이륙해 1분간 비행 후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 보잉은 올해 안에 200㎏ 이상의 사람과 짐을 싣고 비행할 수 있도록 개량해 내년부터 상용 판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도 플라잉 카 전담사업부를 새로 만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 전문가를 영입, 플라잉 카 시장에 뛰어들었다. 궁금하다. 하늘을 나는 우버에어를 우리나라에서도 탈 수 있을까. 안타깝게도 까다로운 항공 규제 탓에 한국은 ‘드론’조차 자유롭게 띄울 수 없다. 우버엑스 같은 해외 승차공유 서비스도 까다로운 규제와 택시업계 반발로 제대로 안된다. 규제혁파가 그리 어려운 모양이다.

/김진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