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헬기 피해자 가족요구 따른 후속 조치 및 13일 수색 상황
독도 헬기 피해자 가족요구 따른 후속 조치 및 13일 수색 상황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19.11.13 20:40
  • 게재일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수색 구역도
13일 해상수색 구역도

독도 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단장 이승우·이하 지원단)은 울릉군 독도 소방헬기 추락 피해자 가족의 이낙연 국무총리 면담에서 요구한 조치에 대해 13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지원단은 지난 9일 이 총리와 가족과 면담에서 수색구조 범위 확대, 민간 잠수사 수색투입, 국내외 ROV 등 투입 검도, 민간 전문가 참여 가족 설명, 가족 실시간 수색상황전파체계구축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지난 11일 민간 전문가 자문단 10명 구성 운영 수색구조 현장 분석 등 수색 방안자문 및 실종자 가족에게 진행상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13일 항공수색 구역도
13일 항공수색 구역도

또 수색상황 상시 모니터링을 위한 문자 망 구축 실시간 제공, 수색범위 해상 35x35마일에서 80X60마일, 연안 수중은 남방 수심 40m에서 전 방향 수심 40m로 확대했다.

13일 민간 잠수사 6명 건강검진실시를 했고 곧바로 투입할 예정이다. 국내외 ROV 투입에 대해 민간어선 8척과 해군 3척 추가 배치하고 소방청 수중 다방향 CCTV 12대, ROV 2대 민자 운영요원 20명을 투입했다.

헬기추락사고 14일째 수색에는 함선 29척, 항공기 6대를 동원해 수색이 진행 했고 12일 네 번째 실종자가 추가 발견됨에 따라 발견위치 중심으로 수색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수중수색은 동체 발견위치 남방 및 실종자 발견 위치 중심으로 해군 청해진함과 광양함이 수중무인탐색기(ROV)를 이용해 집중적으로 탐색하고, 그 주변으로 이동식 음파탐지기(사이드스캔소나), 수중다방향 CCTV 등을 동원해 수색했다.

독도 연안에서도 잠수사 36명(해양경찰 18, 소방 18)이 수중수색에 나섰다. 다만, 오후에 동해 중부 먼바다 풍랑주의보 발효 예정으로 파고 등에 따라 야간 수색계획이 일부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종자는 물론 헬기 잔해물(부유물) 등 13일 수색에서는 발견된 것이 아무 것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