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능한파 올 듯... 서울보다 덜해
대구 수능한파 올 듯... 서울보다 덜해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19.11.13 13:07
  • 게재일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는 예비소집일인 13일 오전 6시 기온이 6도, 수능일(14일) 오전 6시 기온이 5도로 비슷하다. 고사장으로 가는 시간(입실 시간은 오전 8시 10분까지) 추위 걱정은 덜 해도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대구는 예비소집일인 13일 오전 6시 기온이 6도, 수능일(14일) 오전 6시 기온이 5도로 비슷하다. 고사장으로 가는 시간(입실 시간은 오전 8시 10분까지) 추위 걱정은 덜 해도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제공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수험생들은 13일 예배소집의 날에 고사장 가는 길과 위치 같은 정보를 파악하면서 입실(오전 8시 10분까지 완료) 때, 즉 아침 기온도 살펴봤다.

올해도 수능한파가 찾아올까?

올해 서울의 경우 예비소집일(13일) 오전 6시 기온이 8도로 예상되는데, 수능일(14일) 오전 6시 기온이 0도 또는 일부 지역의 경우 영하로까지 떨어진다.

정말 하루만 일찍 수능을 쳤어도 피할 수 있었을 수능 한파인 것. 교육부는 매년 초에 그 해 수능일을 확정하는데, 일부러 그러기도 참 어려운 일이 발생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일부 지역에 한할 전망이다.

대구의 경우 예비소집일이나 수능일이나 아침 기온은 비슷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대구는 예비소집일(13일) 오전 6시 기온이 6도, 수능일(14일) 오전 6시 기온이 5도로 비슷하다.

다만 낮 기온은 수능 한파라고 볼 수 있을 정도. 13일 오후 3시 14도인데, 14일 오후 3시에는 8도로 6도나 차이가 난다.

아무튼 대구 수험생들은 고사장으로 가는 아침 시간 추위에 대한 부담을 서울 수험생들보다는 적게 가져도 된다.

/이시라기자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