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수성갑 출마하지 않겠다”
홍준표 “대구 수성갑 출마하지 않겠다”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1.12 20:52
  • 게재일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은 대구 출마 유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대구 수성갑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2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뒤 상인연합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에 대구 수성갑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관련, “김부겸 의원과는 24년 전부터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탈당했다고 해서 단 한번도 험담을 한 적도 없고 도의상 ‘데스매치(death match)’로는 출마할 수 없다”고 소개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당원들의 투표로 당 대표를 2번 한 것과 당이 임명해 당에 들어온 1년도 되지않는 임명직과 비교하는 것 자체가 어이가 없다”면서 “당내 험지라고 출마를 고려한다고 언급하는 것은 아니다”고 김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우회적으로 평가했다. 특히 “내년 총선에 국회의원 배지를 한번 더 달기 위해 출마하는 것이 아니기에 오는 2022년 대선에서 우리 당이 승리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곳에 출마하겠다”면서 “아마도 내년 1월께는 총선 지역구가 드러날 것”이라고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보수통합에 대해 “현재 당의 보수통합 논의는 순서가 잘못됐고 시기를 놓친 상태”라며 “친북 좌파를 제외하고 진보 좌파까지 함께 아울러 국민통합으로 가야 진정한 통합”이라고 제시했다.

그는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당에서 정기국회전 의원직 사퇴라는 강수를 두더라도 반드시 막아야 하고 여의치 않으면 총선 보이콧도 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한국은 사회주의 체제로의 개헌이라는 불행을 맞게 된다”고 진단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탄핵에 대해 누구의 잘못을 따지기보다 이제는 정권을 되찾아올 생각을 해야 한다”면서 “내년 총선을 치르게 되면 당내 50%는 물갈이해야 득표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대구 수성갑 출마를 기정사실화한 것처럼 해석하는 분들이 계신다.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제 입장은 당이 요구하면 험지 출마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것에서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