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지만 잘 싸웠다! 자랑스런 친구들아”
“아깝지만 잘 싸웠다! 자랑스런 친구들아”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11.11 20:23
  • 게재일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FA U-17 남자 월드컵 8강전’ 포항제철고 응원전 가 보니…
주전 수비수 윤석주 등 축구부원들에 한마음 한뜻 ‘열띤 응원’
1대0 석패 했지만 국가대표 선발 7명 친구들에 아낌없는 박수

브라질에서 2019 FIFA U-17월드컵 8강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 11일 오전 대표팀에 7명의 선수가 포함된 포항제철고 학생들이 응원전을 펼쳤다. 종료 직전 한국팀의 결정적인 슛이 무산되자 학생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11일 오전 8시 10분, 포항제철고등학교 2학년 7반은 조용하면서도 뭔가 어수선했다. 이 학교는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어느 부분에서도 경북도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인 명문 사립학교이다.

그러나 이날 오전, 제철고 학생들은 책이나 참고서를 책상 위에 펴지도, 따로 운동장에서 체력훈련을 하지도 않고 있었다. 한 반에 있던 30여 명의 시선은 다름 아닌 교탁 옆 대형TV로 향해 있었다. TV에 2019 FIFA U-17 남자 월드컵 8강전(대한민국VS멕시코)이 생중계되고 있었다. 칠판에 크게 적힌 ‘이대로 우승까지’라는 글자가 눈에 띄었다.

경기 시작 얼마 지나지 않아 큰 탄식이 학교 전체를 울렸다. 이 학교 축구부 소속이자, 2019 FIFA U-17 남자 월드컵에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뽑힌 최민서가 찬 공이 멕시코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반사적으로 나온 안타까움이었다. 소란도 잠시, 모두 다시 경기에 온 정신을 집중했다. 몇 번의 찬스가 있었고, 무산될 때마다 탄식을 뱉어냈다.

“윤석주 한 번 해줘”, “주지 말고 니가 해결해”

학생들은 윤석주라는 이름을 경기가 끝날 때까지 계속해서 불러댔다. 윤석주는 이번 U-17 축구대표팀에 차출돼 예선전부터 주전 수비수로 활약한 팀의 기둥이다. 이날 역시 선발로 출전해 멕시코의 거센 공격을 수차례 막아내는 등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도중 윤석주의 단독화면이 중계진에 잡히자 학생들은 크게 웃으면서 “잘생겼다!”는 애정 어린 놀림도 했다.

윤석주는 포항제철고 2학년 7반 학생이기도 하다. 이번 U-17 축구대표팀에는 윤석주를 포함해 김용학과 최민서, 홍윤상, 오재혁, 김륜성, 이승환 등 총 7명의 포항제철고 축구부원이 승선했다. 포항제철고는 사상 최초로 4강 진출을 눈앞에 두고 있는 U-17 축구대표팀과 제철고 축구부 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오전 8시부터 두 시간 동안 각 반에서 멕시코전 TV중계 시청을 허락했다.

같은 반, 같은 학교 친구들의 응원에 힘입어 대한민국 U-17 축구대표팀은 이날 멕시코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전반전을 지켜본 학생들 사이에서는 “이길 거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 예상치 못하게 멕시코에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패색이 짙어졌고 정규시간이 끝난 뒤 추가시간에 맞이한 마지막 코너킥 찬스까지 무산되면서 대한민국은 8강 진출에 만족해야만 했다.

윤석주의 담임인 김문석 포항제철고 교사는 “U-17월드컵에 출전한 같은 학교 친구들을 응원하기 위해 오늘 응원전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비록 졌지만, 우리 학교 출신이 이만큼 많이 국가대표로 활약한 게 자랑스럽다. 귀국할 때 어깨를 쫙 펴고 당당하게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제철고 축구부는 포항스틸러스 산하 유스팀으로, 전국적인 축구 명문으로 정평이 나 있다. 현 강원FC 김병수 감독을 비롯해 ‘대박이 아빠’로 유명한 축구선수 이동국, 최근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황희찬 등이 모두 포항제철고 출신이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