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대승적 수용 필요”
김상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대승적 수용 필요”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1.11 19:57
  • 게재일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서
수도권 한국당 총선 승리 위해
보수통합 반드시 필요 역설

내년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보수통합의 빅브라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11일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전체 의석수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서울과 인천, 수도권에서 한국당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보수통합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한국당이 빅브라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다당제로의 분열될 수 있지만 현 정권과의 치열한 싸움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올리기 위해서라도 보수통합은 성사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등을 중심으로 통합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며 창당이나 비창당의 의견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보수통합의 걸림돌이 되는 탄핵문제는 누군가의 책임으로 돌리기 어렵기 때문에 대승적인 차원에서 자업자득으로 생각하고 수용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일 책임을 묻는다면 뫼비우스띠처럼 연속될 수밖에 없고 과거에 집착하면서 한발짝도 앞으로 나갈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이같은 의견에 구애받지 않고 보수통합이라는 대전제로 받아들여 수도권 승리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이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민주당 측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발로 남북정상회담을 뛰어넘는 빅이벤트를 통해 여론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끌고가려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