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사과했지만… “이 핑계로 국회 또 공전”
강기정 사과했지만… “이 핑계로 국회 또 공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1.06 19:50
  • 게재일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사진> 청와대 정무수석은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태도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발언 속에서 얘기에 끼어든 것은 백번 제가 잘못한 것”이라고 사과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참석차 국회를 찾은 강 수석은 이날 본인 출석 문제에 대한 야당의 반대로 오전 회의가 무산된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잘했다가 아니라, 잘못한 것은 필요하면 백번 사과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 수석은 예결위 연기에 대해서는 “3당 간사가 어제 합의로 요구해서 나오라고 해서 나왔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 때문이라고 하면, 할 수 있는 것을 다 하겠다. 금요일 소리친 것은 피감기관 증인 선서를 한 사람으로서 잘못한 것이 분명하다”면서도 “이걸 핑계로 국회가 또 공전하면 어떡하나, 아쉬움이 남는다”고 언급했다.

6일 비경제부처 예산안 심사를 이어가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파행된 가운데 김상조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등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비경제부처 예산안 심사를 이어가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파행된 가운데 김상조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 등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또 “국무위위원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것이 ‘왜 도대체 국회는 질문하고 답변은 듣지 않고,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불신부터 하느냐’는 것”이라면서 “국무위원이 말을 못 해서 그렇지, 을(乙)중의 을”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