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후폭풍’ 정국 급속 냉각… 정기국회 운영 ‘빨간불’
‘강기정 후폭풍’ 정국 급속 냉각… 정기국회 운영 ‘빨간불’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1.05 20:31
  • 게재일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른미래 ‘3+3’ 협상 중단 압박… “해임하고 사과해야”
여야 경제·민생법안 첫 실무회동-檢개혁 실무진 회동 취소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두번째)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 과정에서 불거진 강기정 정무수석의 답변태도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정기국회 운영에 적신호를 드리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형적인‘발목잡기’라고 맞서고 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위한 교섭단체 대표 간 이른바‘3+3’협상 중단까지 들고나와 파문이 쉽게 가라앉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특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강 수석의 경질을 포함한 입장표명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어 가뜩이나 의견 대립으로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는 검찰개혁 및 선거법 개정안을 둘러싼 여야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책회의에서 “야당 원내대표에 대해 갑자기 고성을 지르며 뛰어든 강 수석,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만행”이라며 “이런 정무수석을 끝까지 고집한다면 야당과 대화가 아니라 전쟁하겠다는 청와대의 의지 표명”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어제 원내대표끼리 회동했는데 강 수석 문제에 대해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패스트트랙 안건을 협의하는)‘3+3(각 당 원내대표 외 1인) 회의체’도 당분간 논의가 중단될 수 있다”면서 당분간 각종 여야 협의 중단을 시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역시 원내대책회의에서 “3당이 합의 처리해야 하는 경제·민생 법안 협상이 강 수석의 ‘버럭질’ 때문에 중단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귀국하시는 대로 강 수석을 하루 속히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엄중한 상황을 인식해야 한다”며 “소통 역할을 방기한 정무수석은 경질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야당을 대하는 대통령 주변 조직의 시각에 다소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생각이 다르다고 화를 내서는 안 된다. 뛰는 대통령, 걷는 참모로는 국민이 위험하다”며 강 수석을 비판했다.

이날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강 수석의 태도를 문제삼는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당장 전날 오후 열릴 예정이던 여야 3당의 경제·민생 법안 처리 관련 첫 실무회동이 취소됐다. 이날 오후로 예정된 검찰개혁 법안 관련 실무진 회동도 연기되는 등 여야 공식 협상자리가 줄줄이 무산됐다.

오는 7일 청와대 등 예산안 심사를 위해 에정됐던 운영위 전체회의도 한국당 요청으로 연기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일단 야당이 과도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일절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청와대발 돌발 변수에 마땅한 대책 마련이 쉽지 않아 내부적으로는 조심스러운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미 운영위 당일 다 해소된 사안인데 야당이 또 이렇게 나오면 ‘뒤끝작렬’로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이게 과연 대통령이 사과할 일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전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강 수석이 지나쳤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영진 의원은 “청와대 비서진들이 여당 의원들이 해야 할 정도로 하던데 조금 과도했다”며 “당도, 청와대도 반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