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총선기획단 출범… 내년 총선 준비 시동
한국당 총선기획단 출범… 내년 총선 준비 시동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1.04 19:46
  • 게재일 2019.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맹우 단장 등
12명 임명장 수여
곧바로 1차 회의
총선 전략·공천 방향
공천관리위원회에 전달
보수통합도 논의 예정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여섯번째) 대표가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쇄신’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박맹우(왼쪽 다섯번째) 단장 등 기획단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4일 내년 4월 총선 준비를 총괄할 총선기획단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총선 준비에 들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한 총선기획단 12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총괄팀장은 3선의 이진복 의원이, 간사는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이 각각 맡았다. 위원으로는 김선동·박덕흠·박완수·홍철호·이만희·이양수·전희경 의원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우석 상근특보 등이 임명됐다.

이들은 임명장을 받은 뒤 곧바로 비공개 1차 회의를 시작했다. 한국당은 지난달 31일 1차 인재영입 명단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총선기획단 구성까지 완료하면서 총선 준비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한국당은 이날 임명장 수여식장에 ‘변화와 쇄신 총선기획단’이라고 쓴 대형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황 대표는 임명장 수여식에서 “우리 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는 혁신과 통합에 집약돼 있다. 혁신은 공천으로, 통합은 자유 우파 대결집으로 귀결된다”며 “이 두 과제에 속도를 더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총선기획단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천 방안을 포함해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와 신뢰를 되찾아올 모든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또 통합의 과제도 큰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 우파 대통합을 견인할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열두 분의 위원님들에게 희생과 헌신을 당부드렸다”며 “국민을 섬기는 낮은 자세로 총선 준비를 잘해달라고 당부드렸으며, 한국당이 꼭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국민이 살기 좋은 나라, 부강한 나라, 안전한 나라, 안보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은 약 50분 가량의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총선기획단은 크게 총선 전략과 공천 방향을 논의해 정리한 뒤 공천관리위원회에 전달할 것”이라며 “총선 캐치프레이즈, 예비후보 지원 방안 등 전략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보수)통합 등 총선에 필요한 여러가지 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한 뒤 당 대표에게 건의, 정책으로 만들어 총선을 위한 행동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오늘 회의는 상견례 격이고 오늘 저녁에 다시 만난 추가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총선기획단은 앞으로 매주 두 차례씩 정례 회의를 열 예정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