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탱자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예고
문경 ‘탱자나무’ 천연기념물 지정 예고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19.11.03 20:27
  • 게재일 2019.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 황씨 종택의 ‘수령 400년’

문경의 장수 황씨 종택 탱자나무가 국가지정 천연기념물이 된다.

3일 문경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지난 1일 경북도기념물 제135호인 ‘문경 장수황씨 종택 탱자나무’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문경 산북면 장수 황씨 사정공파 종택 안마당에 있는 400년 수령 탱자나무는 높이 6.3m, 수관(가지나 잎이 무성한 부분) 폭은 동·서 9.2m, 남·북 10.3m, 수령(나무의 나이)은 400년으로 추정된다. 탱자나무의 수종으로서는 매우 큰 나무로서 희귀하고 고유의 수형을 잘 유지하고 있어 자연학술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북도민속문화재 제163호인 문경 장수 황씨 종택은 장수 황씨 사정공파 종가이며, 황희 후손인 황시간(1558∼1642)이 살았다.

그동안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탱자나무는 총 2건으로, 강화 갑곶리 탱자나무와 강화 사기리 탱자나무가 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에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문경 장수 황씨 종택 탱자나무의 천연기념물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문경/강남진기자 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