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새 길을 모색하다
전통, 새 길을 모색하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29 20:00
  • 게재일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솔거미술관 내달 24일까지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 주제
박대성·고성환·김상열·안치홍·오동훈
유명 작가 5명 작품 전시

박대성作

경주엑스포 솔거미술관이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선보이는 화려한 콘텐츠들 사이에서 차분하고 감각적인 작품 전시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전시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을 주제로 한국 화단의 거장 소산 박대성 화백과 공성환, 김상열, 안치홍, 오동훈 등 유명 작가 5명의 작품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이들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전통문화와 한국미의 정체성을 토대로 우리 미술의 현대적 계승 및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전시 작품은 한국화와 서양화 112점과 입체 조각 작품 7점 등 총 119점의 작품이 다양한 장르로 구성돼 미술관 곳곳에서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한국화의 대가 박대성 화백은 자연을 보고 느낀 감정을 자신만의 독특한 화풍으로 담아낸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가로와 세로 길이 5m가 넘는 대작 ‘백두산’과 ‘한라산’등 수묵화와 병풍, 글씨 등 다양한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강한 필선과 부드러운 먹의 농담을 사용하는 그림 기법이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공성환 작가는 화면 가득 물의 표면을 재현한다. 동양화의 소재로 주로 사용된 물을 극 사실회화에 가깝게 그려내 물의 출렁거림과 파장 등 변화무쌍한 물의 움직임을 고정된 그림으로 나타내 관람객의 눈길을 끌고 있다.

 

공성환作
공성환作

김상열 작가는 자연현상을 그대로 그려내는 것이 아닌 그 안에서 느낀 감정과 시각적 느낌을 그림에 담고 있다. 번지고 퍼진 자연적인 표현 방법이 다양한 자연의 움직임을 감각적으로 표현해 큰 울림을 준다.

작가들의 입체조각 작품도 웅장한 모습으로 관람객을 압도한다. 안치홍 작가는 나무의 본체에서 떨어져 나간 나뭇가지들을 활용해 생명체를 연상시크는 형상으로 표현해 낸다. 솔거미술관 야외 테라스에서 연못 ‘아평지’ 쪽 잔디밭에 전시돼 있는 작품 ‘Shape’는 경이로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안치홍 작가가 역동적인 날카로움을 선보인다면 오동훈 작가는 비누거품 놀이에서 착안한 다양한 형상으로 부드러운 매력을 자랑한다. 거품을 고체 형태로 연결하며 생명체의 몸을 연상케 하는 작품 ‘Bubble Dog’는 과감하게 야외 관람 동선 사이에 자리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아름다운 예술작품과 함께 SNS에서 솔거미술관을 ‘핫플레이스’로 등극하게 만든 대형 유리창 ‘움직이는 그림’은 더욱 입소문을 타며 사진을 찍기 위한 관람객들이 긴 줄을 형성하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