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펭수·박찬호 모시고 올게요”
“백종원·펭수·박찬호 모시고 올게요”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0.29 19:55
  • 게재일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 보스들의 자아성찰 예능
2막 올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1박2일’ 대타에서 독자 입지 구축

29일 서울 여의도 KBS별관에 TS-D스튜디오서 열린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기자간담회에서 출연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개그맨 김숙, 요리연구가 심영순, 요리연구가 최현석, 트레이너 양치승, 아나운서 전현무.
KBS 2TV 일요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새로운 합류한 ‘보스’들과 함께 두 번째 막을 올렸다.

사회 각 부문 유명 보스들의 일상과 그를 따르는 직원들의 애환(?)을 담은 이 프로그램은 요리연구가 심영순, 셰프 이연복, 농구감독 현주엽에 최근 모델 에이전시 에스팀의 김소연 대표, 원희룡 제주지사가 합류하며 변화를 예고했다.

연출을 맡은 이창수 PD는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나라의 리더를 모셔서 자기반성의 시간을 제공해 드리는 공식적인 프로라 생각한다”며 “현재까지 나쁘지 않게 온 것 같아 다행이다. ‘리뉴얼’을 한 만큼 더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KBS 2TV 간판 예능 ‘해피선데이-1박2일’의 공백기를채우기 위해 기획했지만, 평균 시청률 6~8%대(닐슨코리아)를 유지하며 독자적인 프로그램으로서 입지를 굳히는데 성공했다.

이 PD는 새로 단장한 프로그램에서 꼭 ‘모시고’ 싶은 보스로는 요식업계 대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 EBS 인기 펭귄 캐릭터 펭수, ‘코리안특급’ 박찬호를 꼽았다.

그는 또 박원순 서울시장부터 원 지사까지 정치인들의 출연이 계속되는 데 대해서는 “앞으로도 정치인들이 계속 나올 거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자아 성찰이 필요한분야라 생각하기 때문에 더 좋아지는 그 날까지 계속해서 노력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MC 전현무와 김숙도 함께했다.

전현무는 “시청률 7%만 유지해도 대박이라 생각한다”며 “MBC TV ‘복면가왕’과 SBS TV ‘런닝맨’이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유지하던 시간대라 무모한 도전이지 않을까 걱정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숙은 “내 주변의 보스는 송은이뿐이다. 직원이 10명 이상인데, 송은이가 일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갑갑함을 밝히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