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척추 질환 명의들 ‘한자리에’
국내 척추 질환 명의들 ‘한자리에’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10.29 18:59
  • 게재일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포항병원, 내달 8일 본원서
개원 11주년 기념 척추 심포지엄
퇴행성 척추질환 내시경 수술
경추 추간판탈출증 등 강연

에스포항병원(대표병원장 김문철)이 오는 11월 8일 오후 1시 30분 원내 대강당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척추 질환 명의들을 초청한 가운데 ‘개원 11주년 기념 척추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 이상구 회장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외과학교실 진동규 주임교수의 축사로 시작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총 3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척추 질환과 치료법에 대한 심도 깊은 강연과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세션 1에서는 ‘경추 추간판탈출증의 수술적 접근’을 내용으로 안양윌스기념병원 이동찬, 에스포항병원 조재만·권흠대, 경희대학교병원 김승범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세션 2에서는 ‘척추 유합술의 수술적 방법’을 내용으로 동국대학교병원 정주호, 경북대학교병원 조대철,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조대진 교수가 발표를 한다.

마지막 세션 3에서는 에스포항병원 양중원, 박원욱병원 손상규, 굿닥터튼튼병원 임강택 교수가 ‘퇴행성 척추 질환의 내시경 수술’ 강연을 진행한다.

각 세션을 주재하는 좌장 역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척추 권위자들이 맡았다.

포항우리들병원 오성훈, 서울바른병원 김성민,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진동규, 영남대학교병원 김상우, 가천대학교 길병원 이상구, 계명대학교 김인수 교수 등이 최고 수준의 의학적 논의가 원활히 이어질 수 있도록 진행한다.

권흠대 에스포항병원 척추·통증·관절병원장은 “현대 의학이 빠르게 발전하며 척추 분야에서도 새로운 치료법과 기존 방법의 비교를 통해 최적의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끊임없이 배우고 최신의 지견을 공유하며 더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으로 시민들에게 지역의 한계를 넘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심포지엄에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에스포항병원 총무부(054-289-9293)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 2017년 이후 3년 연속 전국 규모의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지역의 의료 수준을 한층 높이고 있는 에스포항병원은 올해 척추신경외과 분야의 선도적 모임인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KOMISS)의 춘계 증례집답회를 개최하고, 뇌질환 분야 최고 학회인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KSIN)와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SKEN)의 합동 춘계학술대회를 포항에 유치하는 등 지역의 위상을 높이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