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남악종가 소장 전적 유형문화재 지정
예천군, 남악종가 소장 전적 유형문화재 지정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19.10.22 19:56
  • 게재일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 예천군은 ‘예천 남악종가 소장 전적’이 경상북도 지정 유형문화재 제549호로 지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전적은 ‘금곡서당 창립회문(金谷書堂 創立回文)’1책, ‘가사고증(家史攷證)’3책, ‘당후일기(堂後日記)’1책 등 3종 5책의 유물이다. 해당 유물은 예천박물관으로 기탁협약 된 ‘남악종가 고도서 정리 사업’ 중 발견됐다. 1차로 지정 신청한 6건 가운데 3건은 이번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일괄 지정됐고 나머지 ‘사시찬요’를 비롯한 3건은 현재 국가지정문화재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정안진기자
정안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