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공영방송, 경주를 담다
인도 공영방송, 경주를 담다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10.22 19:56
  • 게재일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엑스포 공원 찾아
신라 역사·첨단 콘텐츠 취재

인도 국회 공영방송국 ‘라자 사바(Rajya Sabha) TV’ 취재단이 지난 21일 경주엑스포를 찾아 한국 문화를 취재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 인도 공영방송이 지난 21일 경주엑스포를 찾아 한국 문화를 취재했다.

취재단은 인도 내에서 가장 공신력이 있다고 평가받는 국회 공영방송국 ‘라자 사바(Rajya Sabha) TV’의 언론인들로 구성됐다. 취재단을 이끌고 온 라흘 마하 보도국장은 지난 2월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한국을 국빈방문 했을 때 단독 수행 기자로 올 만큼 인도의 대표적인 언론인으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이들은 한국의 역사와 문화, 산업 등 다양한 분야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제작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지난 17일 입국해 26일까지 9박10일 동안 경주의 역사문화뿐만 아니라 서울, 울산, 김해, 부산 등 전국을 돌며 한국 직장인들의 생활모습과 관광, 음악 등을 촬영할 계획이다.

그 가운데 한국의 역사문화와 발전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신라의 역사문화와 첨단 기술이 접목된 콘텐츠를 선보이는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주요 촬영 대상으로 선정했다.

취재단은 경주엑스포공원 곳곳을 둘러보며 다양한 문화콘텐츠에 찬사를 보냈다. 이번 엑스포에서 가장 호응이 큰 콘텐츠인 ‘신라천년, 미래천년(컨버전스 타임 트립)’,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 아트)’, 야간에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까지 경주엑스포공원 구석구석을 다니며 신라의 역사문화와 첨단문화가 결합된 이색적인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바빴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