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가 분양 당첨자, 30대 44.4%로가장 많아”
“대구 고가 분양 당첨자, 30대 44.4%로가장 많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21 20:20
  • 게재일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국토교통부 국감자료 분석

대구지역 3.3㎡당 1천500만원이 넘는 고가 분양 단지의 당첨자 10명 중 4명 이상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사진)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8년 9월∼2019년 7월간 대구 아파트 평당 분양가 10순위 현황’에 따르면 대구지역 아파트 3.3㎡당 평균가는 1천126만원이었다. 또 3.3㎡당 1천500만원이 넘는 고가 분양단지 당첨자의 40%는 30대였다. 대구 고가 분양가 10개 단지의 당첨자 4천509명 중 30대가 2천명(44.4%)로 가장 많았으며 20대도 363명(8.1%)으로 적지 않았다. 통상‘2030’은 가점 형성이 불리하고 상기 단지의 중도금 대출액 또한 적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가점과 재력을 겸비한 지역의‘청년부자’가 신축시장을 점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구 고분양가 단지 중 최연소자는 월성 삼정그린코아 포레스트 84형(분양가 5억7천만여원)에 당첨된 19세였고 최고령자는 힐스테이트 감삼 84형(5억7천만여원)의 99세 당첨자였다.

대구지역 고가 분양단지는 수성구 수성범어W가 3.3㎡당 2천5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