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성장률 2.0~2.1% 예상 정부, 전망치 하향 첫 공식화
올해 성장률 2.0~2.1% 예상 정부, 전망치 하향 첫 공식화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0.20 20:27
  • 게재일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경제 성장률이 당초 정부 전망보다 낮은 2.0∼2.1%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G20 재무장관회의 동행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은 최근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 정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IMF와 OECD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0%, 2.1%다.

정부가 구체적인 올해 성장률 전망치 하향 수준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2.4∼2.5% 정부 목표치 달성이 어려울 것이라는 발언보다 한 발 더 나아간 발언으로 해석된다. 당초 정부는 올해 우리나라가 2.4∼2.5%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결과적으로 성장률 전망치를 최대 0.5%포인트 하향 조정한 셈이다.

내년 성장률은 2.2∼2.3%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경제정책방향에서)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