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본향 파리패션위크 도전하고 싶어”
“패션 본향 파리패션위크 도전하고 싶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20 20:00
  • 게재일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출신 황은수 패션디자이너
‘2019 서바이벌패션K’ 최우수상
창업 지원금 3천만원 받아

경주 출신의 패션디자이너 황은수(28·브랜드 ‘EUSUE’)씨가 신진 패션 디자이너 콘테스트 ‘서바이벌 패션 K’에서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서바이벌 패션 K’는 세계적 스타 디자이너를 꿈꾸는 차세대 패션 디자이너의 성장 기반을 다지고, 신진 디자이너 발굴을 통해 패션 산업에 창의 인력을 공급하고자 기획된 콘테스트형 프로젝트이다.

서울디자인재단이 서울시, 동대문미래재단, 두타몰과 함께 개최했다.

2016년 1회로 시작한 ‘서바이벌 패션 K’는 올해 4회를 맞았으며 올해 7월 창업 5년 미만의 신진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공모로 시작돼 지난 16일 패션문화 플랫폼 두타 벙커에서 파이널컬렉션을 끝으로 올해의 디자이너를 최종국내 선정했다.

1차 포트폴리오 심사, 2차 브랜드 프레젠테이션, 3차 온라인 투표를 거쳤다.

파이널컬렉션에 오른 3명의 디자이너 중 황은수 디자이너가 2등상인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대상은 여성복 컬렉션을 선보인 김지수 디자이너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상은 이재우 디자이너(브랜드 ‘JWL’)가 수상했다. 이날 두산매거진 박서원 대표, 보그 코리아 신광호 편집장, (전)신세계 분더샵 정화경 상무, 로우클래식 이명신 대표, 디자이너 ‘스티브 제이’와 ‘요니 피’ 등 패션계를 대표하는 심사위원들이 최종 평가했다.

최우수상 황은수 디자이너에게는 3천만원의 창업 지원금이 수여됐다.

황은수 디자이너는 “전 세계가 한국의 디자이너를 주목하는 가운데 K패션의 위상을 더 높여줄 우수 디자이너를 선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대회에서 수상해 기쁘다”며 “앞으로 세계 패션의 본향인 파리패션위크에 도전해 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