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영일만대교 예산 꼭 반영을”
이철우 경북도지사 “영일만대교 예산 꼭 반영을”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0.16 20:23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지역 한국당 정책간담회
작년 정부 예타면제 사업서 탈락
필요성 거듭 피력하며 우선 주문
포항지역 경제에도 활력소 강조
의원들 예산확보 한목소리 동참

지역 숙원사업인 영일만대교의 추진을 위한 재시동이 걸렸다.

경북도와 자유한국당 지역 의원들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예산정책간담회의 주화두였다. <관련기사 3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포항경제가 어렵고, 포항지진 특별법 통과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점 등을 언급하면서 “영일만대교(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예산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역 의원들에게 간곡한 ‘협조’를 당부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에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주기로 했을 때 경북도에서 영일만 횡단구간을 포함한 동해중부고속도로를 1순위로 건의했으나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지 못한 바 있다. 특히 KDI(한국개발연구원)가 경제성이 부족하다고 판단, 사업 진행이 쉽지 않은 상태다.

이 지사는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전날인 15일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 등을 만나 나눈 이야기를 지역의원들에게 전하면서 “전국에 해상교 35개가 있다. 인천 7개, 부산·경기·경남 각 5개, 전남 4개, 기타 9개가 있다. 특히 섬을 연결하는 긴 다리는 많은 상황에서 경북도는 하나도 없다”고 영일만 대교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영일만 대교는 환동해권 유라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첫 횡단교이자 통일과 교역, 동해안 관광산업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어려운 포항을 살리고, 관광차원에서도 포항이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수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지사가 수 많은 경북도 예산 중에 우선적으로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예산을 꼭 챙겨달라’고 말했고, 이 사업에 대한 청와대의 의중도 지역의원들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한 참석자는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이 ‘동해안이 똑바로 있으니까 다리를 놓을 데가 있느냐’고 말해, 이 지사가 ‘경북에 다리 하나 놔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날 청와대 인사들과의 회동 분위기를 전했다”고 귀띔했다.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도 이 자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기재부 관계자 등과 만난 내용을 공유했고, 영일만 횡단구간 예산 확보 방향에 대해 도 간부들과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조찬간담회에는 이 지사를 비롯 도 간부공무원과 이만희(영천·청도) 의원을 제외한 지역 의원 10명이 참석했다. 지역의원들은 비공개 회의에서 여야 대치 속 예산진행 방향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결위원장인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은 “예결위원장이 경북의원이라 현실적으로 예결위 소위에 경북의원이 참여하기는 힘들다. 반면, 대구의원이 예결위 소위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예결위 소위에 참여하는 대구 의원과 함께 대구·경북(TK) 전체 예산을 챙겨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예결위원장으로 예산을 많이 따서 욕먹으면 ‘훈장’이라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방부와 대구시·경북도, 의성군·군위군 등은 대구통합공항 이전지를 결정하는 주민투표 방법 등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해 일부 SOC사업 추진 과정에 어려움이 있다는 얘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