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신공항 이전지 선정 대안 만들겠다”
정경두 “신공항 이전지 선정 대안 만들겠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0.16 20:23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이철우, 국방 장관 만나
11월 초까지 룰 결정 공식 요청
계획했던 시·도민 여론조사 등
다시 유야무야 분위기에 ‘혼선’

‘이제는 국방부의 시간이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기준안 마련을 위한 지역 4개 지자체장 간 합의가 무산되면서, 선정 룰에 대한 공은 다시 국방부로 넘어갔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가 16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만나 11월 초까지 새로운 이전지 선정 안을 만들어달라고 정식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수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국방부 국회협력관실에서 비공개로 정 장관을 30분간 면담한 후 대구·경북(TK)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4자 합의를 통해서 최종부지를 선정기준으로 만드는 것은 불가능해졌다. 국방부에 합리적인 대안을 내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두 단체장에 따르면 정 장관에게 이전지 선정을 위해 군위군과 의성군, 그리고 대구시와 경북도 사이에 논의됐던 사안들에 대해 설명한 뒤 기존 국방부 안이 아닌 ‘새로운 국방부 안’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특히 이전지 선정 룰을 11월 초까지 확정하고, 부지선정위원회를 하루 빨리 열기로 한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11월 초까지 이전지 선정에 대한 룰을 마련하면, 연내 후보지 확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최종 부지 선정 기준에 대해 대구, 경북, 군위, 의성이 합의하고, 또 무산되는 과정을 정 장관에게 충분히 설명했다”며 “이렇게 가다가는 연내 부지선정이 난망하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이런 내용을 충분히 감안해서 합리적인 대안을 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정 장관이 국방부 차원에서 기준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며 “정 장관 역시 최대한 연내에 입지선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을 확인해줬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도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는 국방부가 기준을 마련해 선정위원회에서 결정되면 주민투표를 할 수 있다”며 “연내 이전지를 선정하기 위해서는 11월 초까지 결정해야 한다. 투표절차가 45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그 날짜를 감안해 11월 초까지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주민투표와 관련해 권 시장과 이 지사가 전날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추가 방안을 밝힌 것과 또다시 달라진 모습이어서 두 단체장의 ‘갈지(之)자 행보’라는 비판이 예상된다. 권 시장은 “그동안 논의됐던 안을 다 올려놓고 이야기한 것 뿐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안을 가지고 ‘해달라’고 한 것은 아니다”면서 “국방부에서 대안을 만들 때 기존에 거부됐던 안들을 그대로 할 경우 나중에 더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는 이야기는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국방부도 새로운 대안 형태로 고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장관은 이날 “두 단체장과 좋은 이야기를 나눴다. 두 단체장이 웃는 것으로 모든 것을 대변하겠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