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주택부자 경산 40대 146채, 대구는 달서구 60대 139채
경북 주택부자 경산 40대 146채, 대구는 달서구 60대 139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16 19:45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임대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사람은 경북 경산에 주소를 둔 40대로 드러났다.

16일 자유한국당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대구·경북 임대사업자 및 등록 주택 현황(개인기준)’에 따르면 대구·경북 지역내 최다 임대주택 보유자는 경산의 40대로 모두 146채이다. 대구는 달서구의 60대가 139채를 보유하고 있다. 6월 현재 대구 전체 개인 임대사업자는 1만1천962명이며 달서구 60대에 이어 달서구의 50대 여성이 78채를 등록했다. 동구의 50대 남성과 여성이 각각 70채와 63채, 수성구의 60대 남성이 61채를 보유하고 있다.

대구지역 상위 20명이 등록한 임대주택만도 1천154채에 달했다. 최연소 임대사업자는 수성구에 사는 7세 여아로 조사됐다.

임대사업자는 수성구에 3천993명으로 모두 8천964채를 등록해 한 사람당 평균 2.2채다. 다음으로 달서구 2천466명(8천670채), 북구 1천681명(3천459채), 동구 1천495명(3천539채) 등의 순이다.

경북 지역 상위 임대주택 보유자는 경산에 사는 40대 다음으로 구미의 50대 남성이 126채, 포항의 50대 여성이 96채로 등으로 분석됐다. 도내 상위 20명의 보유 임대주택은 모두 1천238채이며 최연소자는 구미와 청도에 사는 8세 여아 2명으로 조사됐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