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러브콜에 화답한 황교안… 보수통합 시동?
유승민 러브콜에 화답한 황교안… 보수통합 시동?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16 19:45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날만 잡히면 황교안 대표
만나 이야기할 용의 있다”
황 “대화 필요하면 대화하고
만남 필요하면 만날 수 있다”

유승민 의원
유승민 의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유승민 대표와 만날 용의가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대구 북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 후 유 대표의 공개적인 만남 제의에 대한 질문에 대해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해야 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문 정권의 폭정과 총체적 난국을 보며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기에 자유 우파 세력들이 하나 돼야 하고 너나 할 것 없이 뭉쳐야 한다”며 “모든 노력을 다해 자유우파가 함께하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황 대표는 이날 유 대표가 제안한 ‘탄핵 인정’ 등의 조건과 구체적인 만남 시기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
황교안 대표

앞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비당권파 의원 모임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의 만나 “날만 잡히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이야기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또 “황 대표와 따로 연락한 것은 없고 양쪽에서 매개 역할을 하는 분이 좀 있다”며 “중요한 것은 만나는 게 아니라 황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너고 개혁적 보수로 나와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제안에 진지하게 생각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 의원은 “한국당 내에서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에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한국당 의원님들의 몫”이라며 “남의 당의 일에 말을 보탤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