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구원·교회부흥’ 대규모 집회 열어
‘영혼구원·교회부흥’ 대규모 집회 열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16 19:38
  • 게재일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
28~30일 흥해중앙교회
신소걸 목사·김문훈 목사
집회 인도·말씀 증거

포항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의 ‘부흥사 경회 및 간증집회’ 포스터. /포항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 제공

지난 11·15 포항 촉발지진의 진앙지였던 흥해읍 기독교 교회 신자들이 영혼구원과 교회부흥을 기도하는 대규모 부흥회를 연다.

포항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회장 김두천)는 28일 오후 7시30분 흥해중앙교회에서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 부흥사 경회 및 간증집회’의 막을 올린다. 행사는 30일까지 오전 5시, 오후 7시 하루 2회씩 모두 5회 이어진다.

참석자들은 포항과 국가발전, 포항 지진피해 주민들의 회복. 한반도 복음통일과 민족복음화, 지역과 열방복음화, 동성애 법제화 저지 등을 위해 부르짖어 기도한다.

예배인도는 김두천 목사(산성교회), 박두식 목사(성광교회)가 맡고, 기도는 신철수 장로(달전제일교회), 최형도 장로(흥해제일교회), 정기용 장로(흥해중앙교회) 등이 담당한다.

성경봉독은 황태호 목사, 조광혁 목사(좋은교회), 김대한 목사(고현교회)가 하고, 찬양대 찬양은 흥해교회 찬양대, 흥해제일교회 찬양대, 흥해중앙교회 찬양대가 한다. 축도는 남의도 목사(새비전교회), 홍경표 목사(흥해제일교회), 고복남 목사(흥해중앙교회)가 맡고, 오프닝 찬양인도는 새비전교회, 칠포교회, 흥해중앙교회가 담당한다.

말씀은 신소걸 목사(순복음우리교회)와 김문훈 목사(포도원교회)가 전한다.

신 목사는 첫날 저녁집회와 다음날 새벽집회를 인도한다.

신 목사는 코미디언 출신 목회자다.

김문훈 목사(왼쪽), 신소걸 목사.
김문훈 목사(왼쪽), 신소걸 목사.

장소팔쇼단과 군부대, TV 등에서 30여년 코미디언으로 활동했다. ‘웃으면 복이 와요’, ‘부부만세’ 등에 출연해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아내 인도로 예수님을 영접하게 됐고,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했다. 일본 관동 지역에 4개의 교회를 개척했다.

김 목사는 고신대 신학대학원과 고려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미국 벨헤이븐 대학에서 명예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신의과대학 간호대학 교목, 크리스천가정치유상담소장 등을 역임했으며, CTS TV, CBS TV, 극동방송 등의 특강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는 ‘쓰임 받는 사람의 축복’ , ‘한날의 괴로움은 그날로 족하니’, ‘주께서 붙드시는 성도’ 등 14권을 펴냈다.

흥해기독교교회연합회 측은 “주와 함께 동행 했던 바울은 고난 가운데 기뻐하는 삶을 살았다”고 강조하며 “우리도 바울처럼 예수안에서 기쁨으로 기도하고 말씀을 묵상함으로 참 행복자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