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멧돼지도 돼지열병… 민통선 이남 처음
연천 멧돼지도 돼지열병… 민통선 이남 처음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0.15 20:27
  • 게재일 2019.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연천군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근처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날 확인된 야생멧돼지 ASF는 민통선 아래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특히 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계속 남하하고 있다는 전조로 ASF 바이러스의 국내 전역 확산이 우려되고 있어 정부의 방역대책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4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 민통선 근처에서 발견된 5마리의 멧돼지 폐사체의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1마리에서 ASF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야생 멧돼지는 모두 6마리로 늘어났다. 이번 멧돼지 폐사체는 민통선 남쪽 900m 지점에서 발견됐다. 민통선 아래에서 감염된 멧돼지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첫번째 감염 멧돼지는 우리나라 철책보다 북쪽인 비무장지대(DMZ) 안에서 발견됐으며, 이후 4마리는 모두 민통선 안쪽에서 발견됐다. 연천군은 이날 오전 11시께 시료 채취 후 표준행동 지침(SOP)에 따라 폐사체를 소독하고 매몰 처분했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이번 폐사체는 지난 11일 민통선 안쪽인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의 감염 멧돼지 발견 장소에서 11㎞ 떨어진 곳”이라며 “그동안 민통선남쪽에서도 충분히 감염된 멧돼지가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예찰을 강화해왔다”고 설명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