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하수도 공사장 작업자 2명 매몰돼 1명 사망
김천 하수도 공사장 작업자 2명 매몰돼 1명 사망
  • 나채복 기자
  • 등록일 2019.10.14 09:36
  • 게재일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대원들이 매몰자를 찾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삽을 들고 매몰자를 찾고 있다.

 

14일 오전 8시 30분께 김천시 조마면 신안리 하수도 설치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2명이 매몰됐다.

현재는 2명 모두 구조됐다. 

김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하수도 배관설치 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2명이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김천소방서는 구조차와 구급차 등 5대를 동원해 박재원 씨(51)와 맹종구 씨(54)를 구조해 김천의료원과 제일병원으로 후송했다.

박 씨는 의식불명 상태에서 사망하고 맹 씨는 발목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D종합건설 근로자들이다.

경찰은 책임자를 불러 안전규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위법 사항이 드러날 경우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나채복기자 ncb7737@kbmaeil.com

구조대원들이 매몰자를 찾고 있다.
구조대원들이 삽을 들고 매몰자를 찾고 있다.

 

나채복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