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미래 자동차 한눈에 본다
국·내외 미래 자동차 한눈에 본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10.09 20:12
  • 게재일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국제미래차엑스포 2019’
자율주행 등 완성차·부품 전시

국내 최대 규모의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가 오는 17일부터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미래를 만나다, 혁신을 만들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에는 세계 26개국에서 271개사가 전시회와 포럼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완성차는 물론 관련 부품과 융합제품들까지 총망라하는 전시회는 엑스코 1층 전관과 3층 일부, 야외전시장 등 1천개(1만8천447㎡) 부스 규모로 준비 중이다.

현대와 기아, 르노삼성, 테슬라 등 완성차 기업이 전시회 참가를 준비 중이다. 아울러 현대모비스와 LG, 삼성SDI, KT 등이 전시에 나선다. 또 에스엘, 삼보모터스, 경창산업, 평화발레오, 평화홀딩스, 이래에이엠에스, 한국이구스, 대영채비 등 자동차부품기업은 물론,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경일대학교 등 자동차산업 인재 양성대학들도 참가한다.

운전대 없이 움직이는 자율주행셔틀, 친환경 자동차, 초소형전기차를 비롯해 전동킥보드, 전기자동차와 같은 이모빌리티 기기들도 시승해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국내·외 미래자동차 전문가들이 총집결하는 포럼에서는 열띤 강연을 펼친다. KT 이동면 사장이 개막행사에 출연하며, 현대자동차 전자부문을 총괄하는 박동일 부사장과 실리콘밸리에서 온 오토엑스(AutoX)의 지안찌옹 짜오 대표(CEO)는 기조강연에 나선다.

이외에도 자동차반도체 분야 세계1위 기업인 인피니온의 특별 세션, 경찰청의 후원으로 치안정책연구소가 준비한 자율주행시대 경찰의 역할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한 세션도 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