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등 한파주의보 내려진 한글날 아침
경북 등 한파주의보 내려진 한글날 아침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19.10.09 09:56
  • 게재일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륙 대부분 10도 안팎
농작물 피해에 각별한 주의 필요

한글날인 9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특히 경북 내륙과 경기 동부, 강원 내륙, 강원 산지는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전날 오후 11시부로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기온은 대구 10.3도, 서울 8.3도, 인천 10.3도, 수원 6.4도, 춘천 4.8도, 강릉 11.7도, 청주 8.1도, 대전 7.2도, 전주 7.9도, 광주 9.8도, 제주 15.3도, 부산 13.4도, 울산 11.3도, 창원 12.3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19∼24도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까지 내륙 지역에 서리와 얼음이 끼는 곳이 있어 농작물 피해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1.0∼2.5m로 예보됐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