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서둘 것”
문재인 대통령 “태풍 피해 특별재난지역 서둘 것”
  • 손병현·박윤식기자
  • 등록일 2019.10.07 20:29
  • 게재일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조기 선포 검토”
영덕·울진 방문 진영 장관도
신속 복구 당부와 지원 약속
윤종진 부지사·강석호 의원
보상 기준 현실화 대책 촉구

7일 오후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기록적인 물 폭탄이 쏟아진 울진군 기성면 망양2리에서 전찬걸 울진군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강석호 국회의원,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오른쪽부터) 일행이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엄청난 피해가 난 울진과 영덕군 등지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한 국가재난지역선포가 가시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잇따라 태풍피해지역의 재난지역선포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의 피해 규모 정밀조사가 끝나면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합동 조사를 벌인 뒤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4면>

문재인 대통령은 7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서둘러 정부의 지원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태풍 피해로 인명피해가 컸고 이재민도 적지 않다. 사망자와 유가족, 아직 찾지못한 실종자 가족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신속한 복구와 구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사유시설의 응급복구에도 행정력을 충분히 지원하고 이재민들의 긴급구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피해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가을 태풍의 집중호우에 따른 축대 붕괴와 산사태 등이 큰 인명피해로 이어졌다는 점”이라며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역과 시설에 대한 대대적 점검과 함께 안전관리를 전반적으로 강화하는 대책을 실효성 있게 세워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7일 영덕과 울진지역 태풍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상황과 복구대책을 점검했다. 진 장관은 이날 자유한국당 강석호(영양·영덕·봉화·울진) 국회의원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등과 함께 태풍피해가 극심한 영덕 강구시장과 울진군 온정면 금천제방유실현장, 기성면 망양리 주택침수매몰현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진 장관은 영덕 강구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주민들이 먼저 생활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안전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아직 우리나라에 상습 침수지역이 남아 있다는 것이 무척 안타깝다며 하루빨리 한 곳 한 곳 해결해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태풍 피해가 집중된 영덕과 울진은 재정이 열악해 복구작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있는만큼 국가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윤 지사는 이어 정부의 피해 규모 합동 조사 전 특별재난지역 사전 선포, 응급복구비 15억원 외에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재해 취약지역 국비 투입을 요청했다.

진 장관과 함께 피해현장을 둘러본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의원은 공공시설 피해는 점차적으로 복구가 되겠지만 사유재산 피해 보상기준은 주민들의 현실적인 대책에 비해 너무 낮다며 재난 피해 보상 기준을 현실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현장 브리핑에서 지난해 태풍 ‘콩레이’ 내습 이후 두 번째로 영덕은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항구적 재해 대책 수립과 시행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 군수는 이어 강구시장 일대의 침수는 동해중부선이 높게 건설돼 결과적으로 둑 역할을 하면서 저지대인 오포리 침수 피해를 키웠다며 배수시설 설치를 건의했다.

/손병현·박윤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