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무감사 착수… 총선 공천자료로 활용
한국당, 당무감사 착수… 총선 공천자료로 활용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0.07 19:54
  • 게재일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전국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황교안 체제 이후 첫 번째 감사로, 당무감사 결과는 향후 총선 공천과정에 기초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다. 사실상 ‘현역 의원 물갈이’ 기초자료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7일부터 전국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시작했다”며 “전반적으로 부족한 부분은 지적하고, 잘된 부분은 격려하며 당협위원회 현황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무감사에는 당내 사무처 직원이 투입되고,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한 조당 2명씩 25개조를 구성했다.

다만 현재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원외 당협위원장부터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오는 21일까지 진행된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TK) 지역 원외당협위원장으로는 정순천(대구 수성갑), 윤두현(경산), 박영문(상주·군위·의성·청송), 김항곤(고령·성주·칠곡) 위원장이 먼저 당무감사를 받는다.

현역의원에 대한 당무감사는 국감이 끝난 이후인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실시된다. 이번 당무감사는 과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당무감사와는 다르게 ‘정량평가’가 아닌 ‘정성평가’ 방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당협 운영 현황을 계량화된 수치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당원·지역주민 등을 만나 이야기를 듣는 방식으로 평가한다는 것이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