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암각화 보존 세계 유산적 가치 중심 논의
포항 암각화 보존 세계 유산적 가치 중심 논의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0.07 18:40
  • 게재일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만 선사문화와 암각화’ 학술대회
포항문화재단 13일 문예회관

포항시 청하면 신흥리 오줌바위 암반. /향토학자 박창원 제공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은 오는 13일 오전 10시 포항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포항 칠포리 암각화 발견 30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영일만 선사문화와 암각화’를 주제로, 한국암각화학회, 울산대학교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와 공동 주최한다.

우리나라 암각화 관련 학계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영일만 지역의 선사문화와 암각화 연구검토 성과를 시민에게 선보이는 자리로 포항 암각화의 보존과 세계 유산적 가치를 중심으로 논제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영일만의 선사문화와 암각화’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강봉원 경주대학교 교수가‘고고학적 관점에서 보는 영일만 선사시대’, 이하우 울산대학교 교수가 ‘한국선사문화에서 영일만 암각화의 위상과 의미’, 박진재 한국의 서원통합보존관리단 팀장이 ‘세계유산의 이해와 연속유산으로서의 암각화’를 발표한다. 이 학술주제에는 포항암각화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가능성을 파악하고 이슈화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2부에서는 ‘선사문화의 보존과 활용’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송화섭 중앙대학교 교수의 ‘포항 칠포리 생식기 암각화의 문화사적 가치’, 장장식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관의 ‘영일만 윷판형 암각화의 형성과 의례성’, 최기주 청암문화재연구소 소장의 ‘영일만 석조문화재 보존방안-암각화를 중심으로’등 주제별 연구내용이 발표된다. 이 학술주제에는 포항에 산재돼 있는 암각화 유적의 보존문제에 대해 관심이 기울여진다.

3부 종합토론에서는 학계와 지역민들이 포항암각화를 두고 자유롭게 생각을 공유해나가는 자리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포항 칠포리 암각화는 1990년 8월 7일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49호로 지정됐다. 칠포리 201번지와 334번지 해안도로변, 749번지 등 곤륜산(崑崙山) 일대에 분포하고 있는 암각화다. 곤륜산 정상에서 흐르는 좁고 깊은 계곡 옆에 돌출된 바위면에 새겨져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