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근로자 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
대구 근로자 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06 20:16
  • 게재일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17곳 중 16위 머물러

대구 근로자 1인당 연평균급여가 제주도를 빼면 전국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자유한국당 추경호(대구 달성군) 의원이 국세청 제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구지역 근로소득자의 1인당 연평균 급여총액과 법인사업자의 평균 당기순이익이 전국 시·도 중 바닥권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지역 근로소득자의 1인당 연평균급여는 전국평균 3천541만원의 약 87% 수준인 3천92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제주도의 3천6만원을 제외하고 가장 낮았다.

또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해 17개 시·도의 모습을 갖춘 지난 2012년 이후의 자료를 분석해 본 결과, 대구지역은 줄곧 16위(지난 2014년의 경우 17위)에 머물렀던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지역 근로소득자 1인당 근로소득세 납부액은 전국 1인당 평균 근로소득세 납부액 327만원의 72.5%인 237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강원·전북·충북·제주에 이어 다섯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심지어 대구지역 기업 경영상황의 경우 지난 2018년 법인세를 신고한 법인은 전국 법인세 신고 법인인 74만 215개의 3.1%에 해당하는 2만2천910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법인 중 흑자법인의 비율도 대구지역 지난 2018년에 1만5천277개로 법인세 신고 법인의 66.7%에 그치면서 전국 17개 시·도 중 11위를 기록하는 등 낮은 상태다.

추경호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무리한 근로시간 단축 등 이념에서 비롯된 잘못된 경제정책들이 대구시민의 고용여건과 기업의 경영여건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