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들, 자긍심 갖고 연기해야”
“여배우들, 자긍심 갖고 연기해야”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0.06 20:08
  • 게재일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미, BIFF 오픈 토크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영화인 김지미’ 행사가 열린 4일 오후 부산 남포동 비프광장 야외무대에서 배우 김지미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러분의 사랑 덕분에 제가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영화계 여장부’ ‘동양의 엘리자베스 테일러’라 불리는 배우 김지미(79)가 지난 4일 부산 중구 남포동 BIFF광장 무대에 올랐다. ‘커뮤니티비프 오픈 토크-김지미를 아시나요’라는 이름으로 열린 행사다. 사회는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인 김홍준 감독이 맡았다.

은발의 짧은 커트에 회색 바지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김지미는 “부산 시민들의 조금은 ‘극성스러운’ 열정 덕분에 부산영화제가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저 역시 17살에 배우가 돼 현재까지 여러분이 주신 사랑을 듬뿍 받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무대 위에는 김지미와 한국영화 반세기를 함께한 안성기(67)도 자리했다. 두 사람은 1957년 ‘황혼열차’로 데뷔한 뒤 ‘초설’(1958) 등 총 8편에서 호흡을 맞췄다.

김지미는 “‘황혼열차’에서 저는 보육원 보모 배역이었고, 안성기는 고아로 나왔다. 그때 인연을 맺었다”면서 “나이로 보면 선후배 사이지만 엄연한 동료”라고 강조했다.

안성기는 “196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한 가운데 있었던 분이 김지미 선배님”이라며 “80∼90년대에는 제작과 영화인들의 단체를 위해 애쓰셨다”고 말했다.

김지미는 여고 3학년이던 1957년 김기영 감독 눈에 띄어 영화계 데뷔했다. 당시 이목구비가 돋보이는 서구적 외모와 다른 배우들과 차별화한 연기 스타일로 주목받았다.

1980년대 중반에는 영화제작사 지미필름을 차려 ‘티켓’(임권택·1985), ‘명자 아끼꼬 쏘냐’(이장호·1992) 등 7편을 제작했다.

김지미는 1990년대에는 두 차례에 걸쳐 영화인협회 이사장을 지내면서 스크린쿼터 및 UIP 직배 등과 관련해 영화계 수장으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는 후배 여성 영화인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하자 “저는 여성, 남성을 구별하지않고 생각한다”며 “요즘에는 풍요롭고 좋은 환경에서 영화가 만들어진다. 한국영화가 이만큼 발전하기까지 영화인들의 큰 노력과 후원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배우들은 열심히 노력해서 일류가 돼야 한다”면서 “그렇게 되면 좋은 배우로서 칭호를 받게 되고, 남자와 여자 구별이 안 생긴다. 좋은 연기자가 되려면 자존심과 자긍심을 갖고 정말로 연기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