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밥
새벽밥
  • 등록일 2019.10.01 20:03
  • 게재일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윤 천

거기, 남보다 먼저 나서 바삐 닿아야 할

고난의 세월 있으니

찬이슬 속에 깜박이는 잔별빛 어깨에 받고

밥 한 그릇 간다



후루룩 둘러마신 물통 같은 밥통 되게 흔들며

밥 한 그릇 서둘러 차운 길 간다

이른 새벽 성근 밥을 챙겨 먹고 찬 이슬 속으로 서둘러 나가는 사람들을 시인은 ‘새벽밥’이라 부르며 그들에게 흐르는 고난의 세월을 생각하고 있음을 본다. 현실의 비애와 내일을 준비하는 결의가 섞인 차가운 그들의 길을 응시하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