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5개 시·군 지진 땐 공동대응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5개 시·군 지진 땐 공동대응
  • 정철화기자
  • 등록일 2019.09.30 20:20
  • 게재일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협의회 공동대응단 구성
인력·물자·장비 지원 협력키로

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 5개 시·군 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는 30일 영덕군청에서 정기회를 열고 앞으로 지진 발생 때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협의회는 동해안 일대에서 지진이 다수 발생함에 따라 경북동해안 상생협의회 지진방재 및 공동대응단을 구성해 지진이 나면 인력·물자·장비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진에 대비한 교육과 훈련 프로그램도 공동 개발한다. 주민의 문화 혜택 기회를 늘리기 위해 각 시·군 문화콘텐츠와 예술단 교류도 추진한다. 잠수어업인 진료비 지원사업 지침 개정, 해적생물 구제사업 세부지침 마련도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동해안 5개 시·군은 우수한 해양·문화·관광자원을 보유한 만큼 관광명소와 해양레포츠를 활용한 관광상품과 신북방 관광벨트와 연계한 광역 프로그램 공동 개발, 교통인프라 구축 등에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5개 지자체 단체장과 민간위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철화기자


정철화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