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공원
  • 등록일 2019.09.30 20:05
  • 게재일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쟈크 프레베르

수많은 별들 중의 하나인 지구
지구 위의

파리
파리의 몽수리 공원에서
겨울 햇살 비치는 어느 아침
너 나에게 입 맞추고 
나 너에게 입 맞춘
이 짧은 영원의 순간을
천년만년이 걸려도 
다 말하지 못하리

겨울 햇살 비치는 아침, 파리의 아담한 공원에서 사랑하는 사람과의 입맞춤을 인상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짧은 입맞춤의 순간이었지만 영원의 순간이라고 표현할 만큼 행복하고 아름다운 시간이었음을 고백하고 있다. 세월은 강물처럼 흘러가지만, 영원히 흘러가지 않고 가슴속에서 순간의 섬처럼 서 있을 잊지 못할 순간을 새기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