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로코’ 인기 비결은 자존감 센 캐릭터죠”
“제 ‘로코’ 인기 비결은 자존감 센 캐릭터죠”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9.29 20:16
  • 게재일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 주연 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도 개봉 앞둬
안방·스크린서 로코연기 선봬

공효진. /뉴 제공
“오히려 주 종목을 할 때가 걱정돼요.”

최근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로코퀸’ 공효진(39)의 말이다. 내숭이나 엄살과는 거리가 먼 그가 앓는 소리를 할 때는 이유가 있다. 주 종목이란 로맨틱 코미디 장르다.

현재 그가 주연한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인기리에 방영 중이고, 다음 달 2일에는 ‘가장 보통의 연애’(김한결 감독)가 극장에 내걸린다. 안방과 스크린에서 동시에 성격이 다른 ‘로코’ 주인공을 선보이게 된 것이다.

두 캐릭터 모두 강단 있다는 점은 비슷하지만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낸다. 드라마 속 동백이 다소 천진해서 챙겨주는 인물이라면, 영화 속 선영은 사랑에 대한 환상이라고는 전혀 없는, 차가운 도시 여자에 가깝다.

공효진은 “제게도 그런 양면성이 있는 것 같다”며 “여성스러움과 남성적인 면, 또 여리면서도 차갑고 냉소적이고 직설적인 면을 지녔다. 어떤 모습이 제 실제 모습인지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등 로맨스 드라마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힌 공효진이지만, 로맨스 영화는 ‘러브픽션’(2011) 이후 사실 두 번째다.

공효진은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던 다른 느낌의 캐릭터여서 선택했다”면서 “그전까지 제가 맡은 역할은 열정이든, 정이든 온기가 넘쳤지만, 선영은 차갑고, 뾰족뾰족하며 냉소가 가득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그간 공효진이 출연한 로맨스 드라마나 영화는 흥행 면에서 ‘평타’ 이상을 했다. ‘동백꽃 필 무렵’도 시청률 10.0%를 넘겼다. ‘믿고 보는 공블리’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다. ‘공효진표’로코의 인기 비결은 과연 뭘까.

“대본을 잘 고른 게, 특히 자존감이 센 역할을 골랐던 게 컸던 것 같아요. 자기 일은 하지 않고, 사랑에만 매달려서 울고불고 주위의 도움을 받는 그런 캐릭터는 기피해왔죠. 오히려 자기 일을 잘 끌어가면서 사랑에도 웃고 우는 그런 인물을 골라냈던 것 같아요. 여자든, 남자든 자기 본업을 잘하면서 사랑도 해야지 밉지 않은 법이거든요.”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