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흥해농요 보존사업 활발… 내달 시연회·우리소리대회 등
포항흥해농요 보존사업 활발… 내달 시연회·우리소리대회 등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9.29 19:02
  • 게재일 2019.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출범한 포항흥해농요보존회(회장 박현미)가 10월을 맞아 활발한 사업을 펼친다.

포항흥해농요보존회는 올해 경상북도의 향토농업문화계승보전지원 ‘흥해부흥지곡(興海復興之曲) 포항흥해농요 보존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2일 오후 2시 흥해로터리 특설무대에서 펼치는 흥해농요 시연회‘흥해부흥지곡(興海復興之曲)’를 시작으로, 13일 오전에는 흥해종합복지회관에서 민요자료집‘ 어절씨구 흥해야! 흥해의민요출판기념회, 오후에는 흥해농요를 지정곡으로 하는 ‘제2회 허수아비 전국 우리소리대회’를 갖는다.

포항흥해농요보존회는 포항의 국악인 박현미와 1990년대 흥해농요를 채록작업을 한 동해안민속문화연구소 박창원 소장, 한국아이국악협회 권태룡 회장, 한창화 도의원, 박성환 허수아비축제위원장 등 흥해농요 보존에 뜻 있는 인사들이 주축이 돼 발족됐다.

출범 첫 해, 지난해 흥해황금들녘 허수아비문화축제 메인 공연 창장국악소리극 ‘Pride 흥해! 허수아비! 흥해 풍요에 답하다’에서 지게목발소리, 어사용, 모찌는소리, 모심기소리 등 전편을 완벽히 재현해 갈채를 받았다. 또한 흥해농요를 지정곡으로 하는 ‘제1회 허수아비 전국우리소리대회’를 개최해 주목 받은 바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