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봉사·음악회로 소통하는 포항제철소
재능봉사·음악회로 소통하는 포항제철소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9.26 19:55
  • 게재일 2019.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능봉사단·임직원 등 200여명
마사지·공연·장수사진 촬영 등
지역민과 함께 즐기는 행사 마련

사진봉사단이 우창동 경로당 어르신들의 장수사진을 찍어주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25일 오후 환호공원에서 재능봉사활동과 작은음악회를 열고 인근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포항제철소는 2001년 포항시와 협력해 환호공원을 조성한 이후 많은 시민이 찾아와 즐길 수 있도록 매달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7월부터는 임직원들이 직접 재능봉사를 펼치고 작은 음악회도 열어 기업시민을 실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7개 재능봉사단을 비롯한 200여명의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이 참석해 특색을 살린 봉사활동을 펼쳤다.

수지효행봉사단은 압봉시술과 손마사지를 통해 시민들의 피로를 풀어주고, 골든타임봉사단은 일상생활에 필요한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를 교육하고 몸소 체험해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아동행복지킴이봉사단과 섬김이봉사단은 지역 아동센터 어린이 30여명 및 홀몸노인 20여명과 함께 주변을 산책하고 공연을 관람했다.

사진봉사단도 야외 촬영부스에 우창동 경로당 어르신들을 초대해 건강을 기원하는 장수사진을 촬영했다. 정성스럽게 간식을 만들어온 제빵봉사단 부스에도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재능봉사활동 이후 저녁 7시부터 시작된 작은음악회에서는 지역아동센터연합회 합창단, 밸리댄스 공연등 다양한 초청공연과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의 공연이 이어져 공원을 찾은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임직원들이 동료, 가족과 함께 준비한 풍물단 공연, 팬플룻과 오카리나 합주, 색소폰 공연과 더불어 포항제철소 선재부 직원들이 다사랑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선보인 하모니카 연주는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오는 10월에도 다양한 봉사활동과 공연을 펼쳐서 환호공원이 더욱 활성화하는 데 힘을 보태고, 이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정신을 실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