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취업문호 넓히는 대구보건대 치기공과
해외 취업문호 넓히는 대구보건대 치기공과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9.23 20:06
  • 게재일 2019.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 동안 美·獨·호주 등
해외 덴탈 랩 회사에 64명 취업
총장·대외부총장·학과 교수들
주요 국가 지속적으로 방문
비자 취득·근무조건 협의 등
적극적 세일즈 펼쳐 값진 성과

대구보건대학교 치기공과 재학생들이 실습하는 모습. /대구보건대학교 제공
대구보건대학교 보건계열 치기공과가 해외 취업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5년 동안 미국, 캐나다, 독일, 호주 등 선진국의 해외우수 덴탈 랩 회사에 64명을 취업시켰기 때문이다.

23일 대구보건대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1명을 시작으로 2016년 12명, 2017년 14명, 지난해 12명에 이어 올해는 15명의 학생이 해외에 취업했다.

이러한 성과는 대학 측이 균형감 있게 안팎으로 지원한 결과다.

총장과 대외부총장을 비롯한 학과 교수들이 주요 국가들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선진국형 신규 일자리 발굴을 도왔다.

특히, 재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가장 중요한 노동 비자 취득과 현장직무, 근무조건 등을 협의하는 등 세일즈를 펼쳤다.

학과에서는 이를 토대로 현지 취업처의 니즈를 파악하고, 해외취업특별반에 반영해 교과과정을 개편·운영하는 등 창의융합 교육모델과 프로그램을 체계화했다.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재학생은 고용노동부 청해진(청년해외진출) 사업의 하나로 대학의 해외인턴쉽 프로그램을 소화한다.

해외취업특별반 운영프로그램은 1학년(60시간, 30주 영어 교육), 2학년(120시간, 30주 영어·전공실습 교육), 3학년(600시간, 30주 전공영어·전공실습 교육) 등 3년간 모두 780시간의 교육으로 이뤄진다.

최근 5년 동안 84명의 치기공과 재학생들은 미국과 캐나다로 여름방학 6주와 겨울방학 10주 기간에 해외 연수기간을 소화했다.

이 밖에도 학과는 대구시에서 지원하는 해외인턴사업과 해외취업장려금 등을 보조받아 학생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해외취업특별반 참여 중인 치기공과 3학년 정현재(29) 학생은 “입학과 동시에 해외취업을 준비하면서 지속적으로 영어공부를 하고 있고, 디지털 치과기공에 대한 관심이 커져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결합한 기술에 대해 탐구하고 있다”며 “해외 유수한 덴탈 랩에 꼭 합격해 부모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덴탈라인 교정치과에서 치과기공사로 근무하는 졸업생 신봉수(30) 씨는 “학과의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미국과 독일에서 두 번의 해외 취업을 경험하고 현재 독일 치과기공 마이스터 자격증을 취득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치기공과 학과장 박광식 교수는 “미국·캐나다·호주 등 영어권과 독일 등 선진 4개 국가 등에 취업을 하는 치기공과는 우리대학이 유일하다”며 “학생의 성공이 대학의 성공이라는 자세로 학과에서는 취업의 질을 우선해 따져보는 등 취업 이후에도 이력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