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오미자축제, 궂은 날씨에도 3만여 관광객 찾아
문경오미자축제, 궂은 날씨에도 3만여 관광객 찾아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19.09.22 19:45
  • 게재일 2019.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 북상으로 단축 운영
축제장서 3억3천만원 매출고

2019 문경오미자축제 성공을 기원하는 내빈들이 문경오미자축제 개막을 알리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문경] 지난 20일 개막한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태풍 ‘타파’의 북상으로 당초 예상보다 하루 단축한 21일 막을 내렸다.

축제에는 3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아 오미자 41t(3억3천500여만원)을 구입했다. 이 기간 홈쇼핑을 통해 47t(6억8천700여만원)이 판매됐다.

비가 내린 21일에도 관광객이 몰려 동로면 일대가 거대한 주차장으로 변모, 오미자축제의 인기를 실감나게 했다.

오미자음식도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생오미자를 현장에서 씻어 당절임을 하는 부스 앞에는 긴 줄이 형성됐다.

고윤환 시장은 폐막식에서 “궂은 날씨로 아쉬움도 남지만 전국에서 찾아준 관광객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강남진기자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