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대정부질문 2차 ‘조국大戰’ 전망
이번주 대정부질문 2차 ‘조국大戰’ 전망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9.22 19:40
  • 게재일 2019.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이번 주 대정부질문에서 격돌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정기국회를 시작한다.

대정부질문은 물론 곧바로 이어질 국정감사가 향후 정국 주도권 경쟁에도 영향을 미칠 요인이 된다는 점에서 여야 간 불꽃 공방이 예상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정국’을 끊어내고 ‘민생·정책 정당’ 면모를 부각하고,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제2의 조국 청문회’ 공세를 벼르고 있다.

두 야당이 ‘조국 파면’을 요구하며 협공을 펼치게 되면 여당인 민주당 역시 적극 방어막을 칠 것이 예상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공방전이 또 다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대정부질문은 오는 26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7일(외교·통일·안보), 30일(경제), 10월 1일(사회·문화)까지 나흘간 펼쳐진다.

민주당은 민생과 개혁에 방점을 찍고 대정부질문에 임할 방침이다. 일단 정책 질의에 최대한 집중하며 조국 장관을 향한 공세에 집중할 보수 야당과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일본의 경제보복,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고용지표, 사법개혁·검찰개혁, 선거제개혁, 대학입시 제도 개선을 포함한 교육개혁 등 현안이 산적한 만큼 정책 질의로 집권여당의 면모를 부각한다는 것이다.

한국당은 대정부질문 현장을 ‘조국 청문회 2라운드’로 삼고 있다.

‘조국 후폭풍’ 속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내려간 만큼 ‘조국 때리기’의 고삐를 더욱 죄겠다는 전략이다. 첫날 정치 분야 질의에 권성동·김태흠·박대출·주광덕 의원 등 ‘공격수’ 4명을 투입해 조 장관에게 맹공을 퍼붓기로 했다. 특히 한국당은 검찰 수사로 새로운 사실관계가 제기되고 있는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의혹에 화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에 대한 공세는 물론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를 부각하는 ‘투트랙’ 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정치 분야에 이태규 의원 등을,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김중로 의원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