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상주시장 사무실 등 압수수색
경찰, 상주시장 사무실 등 압수수색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9.21 15:49
  • 게재일 2019.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정치자금 준 혐의

 경찰이 지방선거 때 불법 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상주시장과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집,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일 오전 자유한국당 소속 황천모 상주시장실과 황 시장 집, 차 등을 압수수색하고 했다.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 집도 압수수색했다.

황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 위원장에게 거액의 불법 선거자금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지방선거가 끝난 뒤 선거캠프 관계자 3명에게 모두 2천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황 시장은 항소했으나 8월 8일 열린 2심 선고에서 기각됐다.

그는 이 형이 확정되면 시장직을 잃는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