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세계 석학들, 대구서 머리 맞대
뇌과학 세계 석학들, 대구서 머리 맞대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18 20:37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세계뇌신경과학총회’
70여개국 연구자 4천여명 참석
“국내 뇌과학 국제 입지 선점 기대”

국제적인 뇌 연구자 4천여명이 대구에 모인다.

대구시는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제10차 세계뇌신경과학총회(IBRO 2019)’가 열린다고 18일 밝혔다.

IBRO는 국제뇌과학기구가 4년마다 개최하는 대표적인 뇌 연구 분야 학술대회다. 한국뇌연구원과 한국뇌신경과학회가 주최하는 올해 행사에는 세계 70여개국에서 뇌 연구자 4천여명이 참석한다. 1982년 스위스 로잔에서 2천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첫 대회가 열렸고, 우리나라에서 열리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를 통해 다양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우선 젊은 과학자 양성 프로그램 등 국가 간 뇌 과학기술 교류를 통해 개도국과 선진국 간, 대륙 간 연구정보 격차를 해소하는데 일조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국내 뇌 과학의 국제적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ICT기술을 활용해 국내외 뇌 과학 분야 공동연구, 실질적 네트워크 구축 등 기술을 통한 뇌 연구 성과발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 학술대회지만 일반인을 위한 세션도 마련해 치매, 뇌질환 치료에 대한 대중적 이해도 제공한다.

메인행사인 초청강연에는 프랑스의 신경학자 스타니슬라스 드앤 박사를 비롯해 미국 신경생물학자 스티븐 하이맨 박사, 세포 사이 이동경로를 발견해 1991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어윈 니허 교수 등 뇌신경과학 분야 석학 11명이 참석한다. 아울러 심포지엄, 워크숍, 젊은 뇌신경 과학자 교육프로그램 등에서는 69개국 1천722편의 논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은 “국제 뇌과학 올림피아드를 통해 뇌연구자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을 많이 양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을 통해 인류의 미래가 새롭게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