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 미제 ‘개구리 소년’ 추모비 사실상 무산
25년 미제 ‘개구리 소년’ 추모비 사실상 무산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18 20:32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예산 지원 어려워” 난색

지난 1991년 발생한 ‘대구 개구리 소년 실종’ 사건을 추모하기 위한 추모비와 추모관 건립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개구리 소년’의 유족과 사단법인 전국미아·실종 가족 찾기 시민의 모임, 용도사 스님 등은 지난 3월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세방골에서 28주기 추도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개구리 소년 5명의 넋을 위로하기 위한 추모비 및 추모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故) 박찬인 군의 아버지 박건서(65) 씨는 “우리 아이들에게 술잔 하나 올릴 수 있는 작은 공간이라도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추모식에 참석한 이귀화 전 대구시의원은 “지금 당장 답을 드릴 순 없지만 추모비 건립과 진상규명위원회 발족 등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하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예산과 여론이 문제였다.

예산 지원과 관련, 대구시가 난색을 표명한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시민단체와 관련 기관에서 문의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현행 대구시 조례에서는 예산 지원이 어렵다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민의 혈세인 대구시의 예산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의회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실상 추모비와 추모관 건립이 무산된 셈이다. 뿐만 아니다. 대구시의회의 동의를 얻고 예산을 투입하기 위해서는 시민 여론도 중요하다. 하지만 28년 전 발생한 미제 사건을 기억하는 시민은 그리 많지 않다. 아울러 ‘혐오시설’로 여겨지는 추모비와 추모관을 반기는 주민들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대구 달서구 주민 이모 씨는 “대구 지하철 화재 추모비를 건립할 때도, 그렇게 많은 반대가 있었고, 여전히 갈등은 진행 중에 있다”면서 “해결되지 못한 개구리 소년의 일은 안타깝지만, 우리 동네에 추모비와 추모관이 들어온다면 반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