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 50주년 구미국가산단, 새로운 도약 길 찾자
조성 50주년 구미국가산단, 새로운 도약 길 찾자
  • 등록일 2019.09.18 19:53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 50주년을 기념하는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기념행사가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다. 17일 구미산단 50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18일에는 기념식과 음악회, 아트페어 등의 각종 행사가 구미코와 구미시내 일원에서 22일까지 이어진다. 구미산단은 한국 산업근대화를 위해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가산업단지다. 국가가 전략산업으로 지목한 전자산업이 태동한 곳이다. 1988년 삼성전자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휴대전화도 이곳에서 생산됐다. 포항제철과 함께 우리나라 산업근대화를 이끈 주역이다. 1999년 구미공단은 전국 단일 공단으로서는 처음으로 수출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2005년에는 수출 300억달러를 달성, 전국 최고의 수출중심 기지임을 자랑했다.

그러나 섬유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고 삼성, LG 등 대기업 등이 잇따라 생산기지를 해외 또는 수도권으로 옮기면서 구미산단은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맞게 된다. 2010년만해도 80%가 넘던 산단 가동률이 올 1분기에는 65.9%로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50인 미만 사업장의 가동률은 고작 34.8%였다. 한 때 10만명을 넘어서던 구미산단의 근로자 수가 이제 8만명 선으로 떨어졌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과 주 52시간 근로제 등으로 영세 중소기업은 그야말로 생존의 기로에 몰리고 있다. 대기업 하이닉스 반도체 유치에 대한 염원도 물거품이 돼버린 구미산단의 지금 모습은 굴욕적이라 할 만큼 초라하다.

다행히 최근 구미산단에는 두 가지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하나는 구미형 일자리사업의 타결이다. LG화학이 구미산단에 2차 전지의 핵심소재인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짓기로 협약한 것이다. 6천억원 규모 투자와 1천명 규모 고용이 예상된다고 한다. 또 하나는 구미산단이 최근 국가로부터 스마트산업단지로 선정된 것이다. 구미시는 2020년부터 국비를 지원받아 구미산단에 스마트공장, 노동자 정주여건 개선, 미래신산업 육성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대기업의 이탈로 침체 늪에 빠진 구미산단에 새로운 활력소가 생긴 셈이다. 구미산단은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공단으로서 경험과 저력과 노하우가 있는 곳이다. 50주년을 계기로 새로운 각오로 힘찬 도약을 준비해 옛날의 명예를 찾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