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촉구 대구·경북 릴레이 삭발 투쟁 이어져
‘조국 사퇴’ 촉구 대구·경북 릴레이 삭발 투쟁 이어져
  • 곽인규·김영태·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9.18 19:47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인사를 비롯해 한국당 중진의원들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릴레이 삭발에 동참했다.

18일 오후 자유한국당 정순천 대구 수성갑 당협위원장은 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를 촉구하는 삭발식을 했다.

정 위원장은 “도리와 상식이 무너지는 대한민국의 현실 속에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많은 의혹이 제기된 중에도 임명을 강행, 역사상 가장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밝혔다.

박영문 자유한국당 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도 이날 경북 당협위원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삭발에 동참했다. 박 위원장은 “무너진 경제에 우리 서민들은 뼈아픈 고통을 겪고 있고, 위선과 조작으로 얼룩진 ‘무소불위, 안하무인, 내로남불’의 권력남용에 분노하고 있다”며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포항남·울릉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순견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도 “현 정권이 조국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도덕 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포항시청 앞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국회 부의장인 5선의 이주영 의원도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삭발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부의장 출신으로 역시 5선인 심재철 의원 역시 삭발 투쟁에 동참했다.

/곽인규·김영태·안찬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