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영웅 ‘워커 장군’ 손자·증손녀 칠곡서 한반도평화 의미 되새긴다
6·25 영웅 ‘워커 장군’ 손자·증손녀 칠곡서 한반도평화 의미 되새긴다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19.09.18 18:34
  • 게재일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세계평화문화 대축전 찾아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방문 등
참전용사들 고귀한 희생 기려
개막식서 명예 군민증 수여

[칠곡] 한국전쟁의 영웅 ‘월튼 워커’장군의 손자와 증손녀가 오는 10월 11일부터 13까지 칠곡보 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을 찾아 평화의 의미를 되새긴다.

월튼 워커 장군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 중심으로 한 최후의 방어선인 ‘워커라인’을 사수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인물이다.

그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반전의 기틀을 마련해 대한민국을 구했지만, 1950년 12월 의정부에서 한국군 트럭과 부딪히는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다.

그의 아들 ‘샘 워커’역시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우며 미 정부로부터 은성훈장을 받았다.

월튼 워커 장군의 손자 샘 워커 2세(67·사진)와 샘의 딸 올슨 샬롯 워커(35)는 칠곡군을 찾아 전투의 참상과 평화의 소중함을 체험하며 가족의 희생을 기린다.

샘 워커 2세는 한국에서 헬리콥터 조종사로 근무했다. 워커 가문은 3대에 걸쳐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했다.

이들은 축제기간 동안 백선기 칠곡군수를 예방하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을 방문한다. 이어 한미우정의 공원을 찾아 희생자들 넋을 기리고, 축전 개막식에 참석해 명예 군민증을 받을 예정이다.

백선기 군수는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 이번 대축전을 통해 월튼 워커 장군이 목숨을 다해 수호했던 대한민국을 아들과 손자가 대를 이어가며 지켜온 감동적인 이야기가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며 “많은 분들이 축제장에서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은 ‘칠곡, 평화로 흐르다’란 주제로 ‘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된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