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학공원 자리에 아파트… ‘찬·반’ 격돌
양학공원 자리에 아파트… ‘찬·반’ 격돌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09.17 20:23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민간업체 위탁 공원 조성
비공원시설엔 아파트건설 예정에
도심 속 공원녹지 조성땐 타당 등
민간개발 특례사업 ‘백지화’ 촉구
이웃 주민 간 갈등 갈수록 심해져

17일 오전 포항 시청 앞에서 남구 대잠동의 한 아파트 주민으로 구성된 비상대책 위원회 250여 명이 양학공원 아파트 건설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 양학공원 민간개발을 둘러싸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17일 포항시에 따르면 2020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따라 남구 양학·대잠동 일대 양학공원 94만2천여㎡ 땅을 민간에 맡겨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공원 땅을 모두 사들여 보전하기에는 재정 부담이 커 민간업체에 맡겨 공원을 만들기로 하고 2017년 세창, 삼구건설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우선협상 대상자는 매입한 부지 80%를 공원으로 만들어 시에 기부하고 나머지 땅에는 아파트나 상가 등 비공원시설을 만들 예정이다.

그러나 대잠동 일대 주민들이 비공원시설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 마찰을 빚으면서 사업이 안갯속으로 빠졌다.

대이동청년회와 대이동청년회특우회 10여 명은 17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학공원의 조속한 개발을 촉구했다.

이들은 “양학공원 조성사업은 사업시행자를 위한 아파트 건설사업이 아니라 도심 속 공원녹지 80%를 영구 보전하는 것이 본질”이라며 “공원녹지가 공원일몰제 이후 자연녹지로 전환된다면 각종 난개발로 훼손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심 속 공원녹지를 지키려면 현재 포항시의 재정을 고려했을 때 민간공원 조성이 가장 타당한 방법이다”면서 “사업 본질과 필요성을 잊은 채 일부 주민이 자신 아파트 앞에 아파트가 건설된다는 이유로 반대하는 것은 이기주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반대집회도 함께 열렸다. 대잠동 센트럴하이츠 주민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250여 명은 포항시청 앞에서 “양학공원 민간개발 사업은 환경 파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명목으로 도심숲을 파괴하면서까지 초대형 아파트건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공익성이나 공공성은 찾아볼 수 없고 대규모 아파트가 추가되는 것에 불과해 미분양과 경기침체로 고통받는 시민에게 이중고를 안겨주는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포항보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대구시가 도시 숲 보존을 위해 4천억원 빚을 내 공원 부지를 사들이기로 한 만큼 포항시도 우수사례를 면밀히 살펴 특례사업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시라기자 ack@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