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날, 내년부터 2월 21일로 바뀐다
시민의 날, 내년부터 2월 21일로 바뀐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9.17 20:13
  • 게재일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상징성 미흡 여론 지배적”
현 10월 8일서 시민주간 내로 변경
조례개정 앞둔 市, 20일 입법예고

‘대구시민의 날’이 현행 10월 8일에서 2월 21일로 바뀐다.

대구시는 시민이 만든 ‘대구시민의 날’을 2월 21일로 변경하는 조례개정을 앞두고, 오는 20일부터 20일간 입법예고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대구시는 11월 6일부터 열리는 제271회 대구시의회 정례회에 조례안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개정안에서는 ‘대구시민의 날 및 대구시민주간에 관한 조례’로 조례 제명을 변경한다. 또 새로운 시민의 날 제정과 함께 대구시민주간 명문화, 시민추진위원회 설치 등 시민주도의 시민주간 운영을 위한 추진근거를 포함했다.

현재 ‘대구시민의 날’은 지난 1981년 7월 1일 직할시 승격일로부터 100일째 되는 날인 10월 8일로 제정(1982년 6월 18일 조례 제정)해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대구시민의 날’이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성이 미흡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대구 시민정신을 대표하는 2대 기념일(국채보상운동과 2·28민주운동)을 연계한 대구시민주간이 2017년부터 운영되면서 시민의 날을 시민주간 내로 옮겨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지난해 8월부터 전문가 포럼과 집단토론을 개최하고 시민설문조사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밟았다.

설문조사에서는 시민의 94.4%가 ‘대구시민의 날’을 “모른다”고 응답했다. 또 “시민 긍지 및 일체감 조성을 위해, 대구시민의 날을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71.4%에 달했고 “2월 21일과 28일 등 대구시민주간 내로 변경하자”는 의견이 72.7%를 차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내년 시민주간의 첫 날은 지역기념일인 ‘새로운 시민의 날’선포식으로 개막하고, 마지막 날은 60주년을 맞는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로 대미를 장식해 시민 대화합의 축제가 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